서울대, 아랍에미리트 병원 개원 박차

최고관리자 0 1697

날짜: 20141023

 

서울대병원(원장 오병희)이 아랍에미리트 칼리파병원 개원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는 122UAE 국경일에 맞춰 암 및 심장질환 진료를 먼저 시작키로 한 서울대병원은 지난 8월부터 직원 파견을 시작해 현재 의사 20명을 포함해 100여명이 현지에서 개원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간호사 60, 보건직 및 행정직 각 30명에 50여명이 더 파견돼 150여명이 12월 개원 준비까지 투입될 예정이다. 이후 이들은 칼리파 병원과 직접 계약을 체결하고 아랍에미리트 현지 노동법을 적용받게 된다. 임금은 1.5~2배 가량 인상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여기에는 교육비, 거주비용까지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1400여명의 전체 병원 인력 중 나머지는 현지 및 세계 각국 인력으로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칼리파 병원의 완전 개원은 내년 4월 이뤄질 전망으로, 대지면적 20(연면적 72000)에 지상 5, 지하 1, 248병상의 비영리 3차 전문병원 형태다.

현지 의료진이나 병원 운영 노하우가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대병원의 인력 파견은 상당한 효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출처: 데일리메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