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느린 사우디의 개혁; 사우디인들은 약간의 자유를 획득했으나 여전히 근본적인 변화를 기다리고 있다

최고관리자 0 2466

날짜 : 2012년 9월 30일

사우디아라비아는 확실히 86세인 압둘라 왕의 치세에는 덜 엄격하게 되었다. 국가의 행정, 교육, 법의 개혁은 느슨해졌다. 몇 몇 극단적으로 보수적인 성직자들은 최고의 지위에서 축출되었고 파트와를 행하는 것을 금지 당했다. 악명 높은 종교 경찰의 열광주의는 제한을 받았다. 여성들은 약간 더 자유를 얻었다. 커다란 시아 소수파는 이전 왕들의 통치하에서보다 약간 덜 소외당했다. 언론은 약간 활성화되었다.

최근의 보고서는 시아 소수파에 대한 종교적 차별 종식이나 사우디아라비아의 8백만 이민 노동자들의 지위를 개선시키는데서 현실적인 진전은 없다고 분석한다. 시아 예배에 대한 제한을 완화시키는 것이 압둘라 왕 자신이 보인 시아에 대한 관용적인 몸짓에 필적하는 것은 아니었다. 시아 반체제인사들은 여전히 가혹하고 체계적인 억압에 직면해 있다. 대부분의 외국 노동자들은 기본적인 권리를 결여하였고, 다른 걸프 국가들과는 달리, 사우디아라비아는 부담되는 카팔라제도를 폐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것으로 인해서 사우디 고용주들은 외국인들의 여권을 가지고 있으며 그들의 여행권을 부정할 수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