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는 것이 보호하는 것’: 왜 많은 사우디 여성들은 일부다처제에 신경 쓰지 않는가?

최고관리자 0 2708

날짜 : 2012년 9월 27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일부다처제는 남성부족과 연관된 독신의 증가에 대한 여성들의 두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인다. 알-샤르끄 지에 인용된 사회학과 이브라함 알 안지 교수는 “사우디 남성을 여행을 많이 하고 오랜 기간 동안 외국에서 많이 산다. 이로 인해 남성들은 결혼을 잊고 산다.”고 밝힌바 있다. 안지교수는 또한 오랫동안의 외국생활은 남성들에게 사우디아라비아의 보수적인 가치에는 어울리지 않는 새로운 관습을 부추기고 있으며 이 때문에 결혼과 가족에 대해 생각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 여성들은 30세가 넘으면 노처녀로 간주되는 사우디 사회에서 어쩔 수 없이 둘째부인으로서 자신의 위치를 점차 수용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는 일부다처가 결혼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혼외정사를 막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혼외정사로 생긴 아이를 돌보는 기관이 있는데 전에는 이런 기관이 없었다. 이는 일부다처에 대한 거부 때문에 생긴 현상이다. 여성들이 일부다처를 거부하는 이유는 아내들을 동등하게 대하지 못 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이다. 남성들이 새로운 결혼을 하면 이전 결혼에 대해 전적으로 잊어버리고 심지어 부양비나 양육비까지도 멈춰버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결혼문제가 심각해지는 이유는 남성이나 여성이나 책임을 지고 싶어 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은 현재에는 존재하지 않는 미스야르 결혼제도를 이상적으로 생각하는데 이는 여행을 자주하는 남성들이 현지에 처를 뒀던 과거의 사우디아라비아의 결혼제로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