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오만서 8200억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최고관리자 0 1407

GS건설, 오만서 8200억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날짜: 20151218

 

GS건설이 오만에서 '리와 플라스틱 복합 산업단지(LPIC)' 프로젝트의 3번 패키지인 천연가스(NGL) 추출 플랜트를 일본 미쓰이 물산과 공동으로 수주했다. GS건설은 오만 국영 정유·석유화학회사(ORPIC)가 발주한 69953만달러(8241억원) 규모 NGL 추출 플랜트의 설계·구매·시공(EPC)업무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 45억 달러 규모 석유화학 복합 산업 시설로 총 4개의 패키지로 구성됐다. 이번에 GS건설이 수주한 패키지 3NGL 추출 설비는 오만의 소하르 산업단지에서 300Km 남쪽으로 떨어진 파후드(Fahud) 가스전에 있으며 천연가스로부터 NGL을 추출, 소하르에 있는 에틸렌 생산 설비에 원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총 43개월이다.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연간 104만 톤의 NGL을 공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출처: 머니위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