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는 시리아 반란군에게 봉급을 지불하다

최고관리자 0 2189

날짜 : 2012년 6월 23일(토)

 

사우디아라비아는 바사르 알 아사드 군대로부터 대량 이탈을 고무시키기 위하여 반란군 자유시리아 군대(Free Syrian Army)에게 봉급을 지불하기로 했다고 영국의 가디언 신문이 토요일에 보도했다.

이 보수는 미국 달러와 유로로 지불될 것이다. 이것은 16개월 전에 반란이 시작된 이후 시리아 파운드의 가치가 급속하게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봉급이 오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그 신문이 밝혔다.

봉급 지불은 미국 달러나 유로화로 될 것이다. 16개월 전에 시리아 파운드가 급속하게 하락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봉급이 오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가디언 신문이 보도했다. 이 계획은 5월에 아랍 관리들이 사우디아라비아에 먼저 제의했고, 미국 관리들과 논의를 했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그러나 사우디 외무부 대변인은 이러한 주장에 대해서 알 아라비야에 논평을 하지 않았고, 그 주제는 GCC-EU 공동 위원회와 장관 회의가 월요일 룩셈부르크에서 개최된 이후에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무부에 따르면, 터키는 국경 근처 캠프에서 12명의 장군들을 포함하는 탈영병과 3만 명이상의 시리아 난민들을 수용하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