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대우·SK·한화·현대중 5개 건설사, 54억弗 쿠웨이트 정유공장 공사수주

최고관리자 0 1827

현대·대우·SK·한화·현대중 5개 건설사, 54억弗 쿠웨이트 정유공장 공사수주


날짜: 20150731

 

국내 건설사들이 중동 건설 시장에서 오랜만에 낭보를 전했다. 대우건설·현대건설·현대중공업·SK건설·한화건설 등 5개사는 쿠웨이트 알 주르 신규 정유공장(New Refinery Project·NRP)의 낙찰 통지서(LOA)를 접수하면서 수주를 확정했다.3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국내 건설사들은 올해 초 쿠웨이트 국영 석유회사(KNPC)가 발주한 알 주르 신규 정유공사(NRP) 사업의 낙찰통지서를 받았다.

NRP는 쿠웨이트 남부해안 알 주르 지역에 석유화학 공장을 짓는 것으로 총 공사비가 140억 달러가 넘는 올해 해외 건설 프로젝트중 최대 규모다. 쿠웨이트 정부는 이 사업을 공종별로 5개의 패키지로 나눠 올해 1월에 5번 패키지를, 3월에 13번 패키지를 각각 발주했다. 5번 패키지는 현대건설·SK건설·이탈리아 사이펨 컨소시엄이 따냈다. 현대건설은 이와 관련,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로부터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31일 공시했다. 현대건설과 SK건설 등이 수주한 이 공사는 15억 달러규모다. 이 중 현대건설은 계약금액의 40%6억 달러, SK건설은 30%45000만 달러를 각각 수주했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5개월이다. 공사 규모가 가장 큰 2번과 3번 패키지는 대우건설·현대중공업·미국 플루어가 참여한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각각 최저가로 입찰했다. 전체 공사금액은 59억 달러이며 이 중 대우건설과 현대중공업이 392000만 달러를 확보했다. 1번 패키지는 한화건설과 스페인 테크니카스 리유니다스(TR)·중국 시노펙이 참여한 TR 컨소시엄이 수주했다. 한화건설의 지분은 이 가운데 10% 수준인 42400만 달러로 전해졌다. 건설업계는 이번 공사의 수주가 확정됨에 따라 올해 부진했던 중동 건설 수주시장 진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했다

 

출처: 아시아투데이, 한국경제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