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주재 사우디 대사 소환과 복귀 등 약간의 외교적인 불화 이후, 이집트가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10억 달러 예치

최고관리자 0 2229

날짜 : 2012년 5월 10일

 

사우디아라비아는 10억 달러를 이집트 중앙은행에 예치했다. 이것은 카이로를 도와서 32억 달러의 IMF 차관을 확보하고, 호스니 무바라크 시절에 가까운 동맹이었던 양국 간의 유대를 증진시키기 위한 표시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다른 걸프 국가들은 수 십 억 달러를 약속했다. 이것은 2011년 2월에 무바라크가 권좌로부터 퇴각시킨 봉기 이후 카이로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10억 달러는 토요일 사우디 대사의 카이로 복귀 이후에 리야드에 의해서 8년 기간으로 예치되었다.

이집트 기획부 장관 파야자 압둘 나가(Fayza Abul Naga)는 년 전에 리야드와 처음 시작된 27억 달러의 원조 중 남아 있는 일부에 대하여 “사우디와 협력이 계속될 것이다”

10억 달러 예치 이외에도, 사우디는 5억 달러 개발 프로젝트, 2억 5천 달러의 석유 구입 재정 지원, 2억 달러의 중소기업 지원 등이 포함된다고 압둘 나가는 밝혔다.

그녀는 사우디아라비아가 구매하기로 한 이집트의 재무부 채권 7억 5천만 달러는 언급하지 않았다.

분석가는 보수적인 왕국이 역내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무슬림 형제단의 발흥으로 불안해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 Franklin Covey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