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 직조 중 하나, 여전히 공동체 생활의 핵심 요소

관리자 0 24

아라비아 반도의 고대 부족 공예에서 유래한 전통 직조 방식 중 하나는 사두 직조 기술로 수제 물레에서 생산된 여러 색상의 실들은 여전히 지역 사회 생활의 핵심 요소이다. 사막이라는 환경에서 영감을 받은 반도의 베두인 여성들은 수 세대 동안 사막이라는 조건과 양과 낙타 털 등의 재료를 이용해서 다양한 문양과 색상으로 천막, 카펫, 깔개 등을 생산했다. 사두 공예품의 대부분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일대의 중앙 및 북부 사막 지역에서 발견되었으며 최근 유네스코의 무형 유산 목록에 추가되었다. 아라비아 문화와 공예에 전념하는 사회적 기업인 Atharna의 연구 및 연구 부서 책임자인 Delayel Al-Qahtani 박사는 아랍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패턴 제작 과정에 석류 껍질과 나무 피질에서 추출한 색상을 사용한 염색 등이 필요하다고 하였다. 야자 나무로 만든 물레는 베두인들이 정착할 오아시스를 찾아 사막을 돌아 다닐때도 지니고 다녔다.


 

기사 날짜: 2021년 1월 5일

출처: https://www.arabnews.com/node/1787321/saudi-arabia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