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따놓은 140억弗 쿠웨이트 정유공사, 재입찰說 왜?

최고관리자 0 1763

다 따놓은 140억弗 쿠웨이트 정유공사, 재입찰說 왜?


날짜: 20150416

 

국내 건설사들의 수주가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는 쿠웨이트 신규 정유공장 건설 프로젝트(New Refinery Project·NRP)의 재입찰 혹은 발주 취소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건설업계의 이목이 쿠웨이트에 쏠리고 있다. 특히 이 현장은 2008년 국내 건설사들이 공사 전체 패키지를 싹쓸이수주했지만 현지 의회가 가격 등을 문제 삼아 수주가 취소됐던 아픔이 있는 곳이기도 해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총 공사비가 140억 달러(152000억원)에 이르는 이 프로젝트는 총 5개의 패키지로 나눠 발주가 진행됐는데, 1·2·3·5번 패키지는 국내 업체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최저가를 제시한 상태다. 50억 달러로 규모가 가장 큰 패키지1’에서는 한화건설, 스페인 EPC 업체인 테크니카스 리유니다스 등이 속한 컨소시엄이 가장 낮은 가격을 제시했다. ‘패키지2·3’에서는 대우건설·현대중공업·미국 건설사 플루어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패키지5’에서는 현대건설·SK건설 및 이탈리아 사이펨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최저 가격을 써냈다. 16일 업계 및 현지 언론에 따르면 NRP 공사의 발주처인 쿠웨이트 국영석유회사(KNPC)는 이번 프로젝트의 입찰가가 예산보다 30~40억 달러(3~4조원) 높게 나왔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쿠웨이트 석유 전문가들은 현지 언론을 통해 KNPC의 추가 예산 배정·재입찰·발주 연기 및 취소 등의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 중 국내 업체에 가장 유리한 시나리오는 추가 예산 배정이다. KNPC가 최저입찰금액이 적당한 수준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쿠웨이트 석유최고위원회(SPC)13~26억 달러가량을 추가로 요청하면 최종 입찰자와 공사 금액을 큰 폭으로 조정하거나 발주 연기·취소 등의 가능성은 사라지게 된다. KNPC가 이미 진행된 입찰을 모두 무효화하고 재입찰을 실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근 저유가로 시장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입찰자들이 종전보다 더 낮은 가격을 써낼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경우 입찰자들이 가격을 종전보다 낮게 제시한다는 보장이 없고, 과거 재입찰 시 가격이 오히려 더 올라간 경험도 있기 때문에 유력하지 않다고 보는 시각도 많다. 업계는 프로젝트 연기나 취소와 같은 소문이 무성하지만 입찰평가기간(3개월)이 끝나는 6월 초까지 기다리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출처: 아시아투데이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