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가 시리아 반란군에게 자금 제공, 터키에 반란군 무기 공급 사령부

최고관리자 0 2311

날짜 : 2012년 2월 22일

 

사우디아라비아는 자유 시리아 전사들을 친 아사드 군대로부터 이탈을 고무시키기 위하여 봉급 지불

아사드 군대로부터 대량 이탈을 고무시키고 아사드 정권에 압력을 가하기 위해서 사우디 관리들은 자유시리아 군대(Free Syria Army)에게 봉급 지불을 준비하고 있다.

리야드와 미국과 아랍 세계의 고위 관료들 사이에서 논의되는 움직임은 시리아 전쟁터에 영향을 주기 위하여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가 반란군에게 보내는 최근 무기 유입과 같은 계기가 되었다.

세 아랍 국가 출처에 따르면, 5월에 아랍 관리들이 사우디 관리들에게 제안한 생각을 사우디 수도에 있는 관리들이 기꺼이 받아들였다. 이것은 무기들이 남부 터키 국경을 가로질러 자유 시리아 군대의 손으로 들어가기 시작한 것과 거의 같은 시기다.

터키는 또 시리아내에 있는 자유시리아군대와 협의하여 공급선을 편성하는 사령부를 이스탄불에 설립하는 것을 허락하였다. 사령부는 22명의 직원들로 구성되며, 이들 중 대부분은 시리아인들이다.

가디언은 터키 국경 근처에서 6월 초에 무기가 운반되는 것을 목격하였다. 걸프 아랍인 복장을 한 5명의 사람이 시리아의 국경 마을 알티마에 있는 경찰서에 도착해서, 터키 레이한리(Reyhanli) 도시로부터 온 50박스의 소총과 탄약 상자와 의약품 이송을 마무리했다.

이 사람들은 시리아 자유시리아군 지도자들에게 정중한 인사를 받았고 커다란 현금 뭉치를 운반하고 있었다. 이들은 또한 반란군이 잡은 친정부 군대(the Shabiha)의 구성원들로 추정되는 두 명의 포로들은 넘겨받았다.

무기의 유입은 6주전보다는 충돌이 줄어들었던 부부 시리아에서의 반란을 소생시켰다.

게릴라 군대에 봉급을 지불하는 움직임은 군인들과 장교들을 이탈시키는 강력한 동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생된 자신감을 포착하는 기회가 되었다. 시리아 파운드의 가치는 16개월 전에 반정부 반란이 시작된 이후 폭락하였고 구매력이 극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미국 달러와 유로화로 자유 시리아군에게 지급하는 중심 계획은 그들의 봉급이 혁명전의 수준으로 회복되거나 혹은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리아 반군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미국 상원의원 조 리베르만(Joe Lieberman)은 레바논과 사우디아라비아로의 최근 여행에서 자유 시리아군 봉급 문제를 논의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