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무슬림 성향 분석

최고관리자 0 2395

프랑스의 무슬림 성향 분석


날짜: 2016년 9월 19일

최근 프랑스에서 행해진 한 연구에 의하면 프랑스 무슬림의 25%는 매우 보수적으로 여성들에게 전신과 얼굴을 가리도록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프랑스 무슬림을 세 그룹으로 나누고 있다. 첫 번째 그룹은 '문제'군으로 25세 미만의 젊은이가 대부분이며, 특별한 기술이 없기 때문에 노동시장에 진출을 못 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주로 도시 밖에 거주하며 이슬람을 혁명의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반면 완전히 세속적인 무슬림은 독실한 무슬림으로 공공장소에서 이슬람의 종교적 규제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이다. 이러한 성향의 사람들은 프랑스 무슬림 인구의 약 46%를 차지하며 할랄 음식 섭취를 통해 종교성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마지막으로 무슬림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그룹은 프랑스 무슬림 인구의 약 25%를 차지하며 공공장소에서 종교의 역할을 중시 여기지만 부르까와 일부다처제는 반대한다. 현재 프랑스에는 약 3백7십만 명의 무슬림이 거주하며, 이는 전체 인구의 5.6%이다. 본 연구를 통해 드러난 사항은 생각보다 스스로를 무슬림으로 여기는 인구수가 적다는 것이다.


원문보기: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3795300/One-four-French-Muslims-want-ultra-conservative-form-Islam-adopted-forces-women-wear-face-veils-study-finds.html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