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사우디 석유회사 사칭 이메일에 속아 240억 날렸다

최고관리자 0 2423

LG화학, 사우디 석유회사 사칭 이메일에 속아 240억 날렸다


날짜 : 2016-04-28


LG화학이 최근 세계 최대 석유회사를 사칭한 이메일에 속아 수백억원을 날린 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해외 은행 계좌로 송금이 이뤄져 손실을 회복할 방법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28일 LG화학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3월 국제 이메일 해킹으로 240억원의 손해를 입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LG화학은 그동안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프로덕트트레이딩에서 나프타를 수입한 뒤, 석유화학 제품을 만들어 왔다. 아람코프로덕트트레이닝은 연간 34억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의 자회사이다.
LG화학은 지난달 아람코 측으로부터 납품대금 계좌가 변경됐다는 이메일을 받았다. LG화학은 이메일과 계좌 명의까지 확인한 뒤 아무런 의심 없이 거래대금 240억원을 송금했다. 하지만 해당 계좌는 아람코와 관계없는 제3자 계좌였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건이 이메일 해킹을 통한 무역대금 사기 사건으로 파악하고 있다. 해커가 기업 간 거래에 사용된 이메일을 해킹해 거래 내용과 대금 규모 등 상세 내용을 파악한 뒤 사칭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추정하는 것이다.


출처 : 뉴스웍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