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C, 2017년까지 태양 에너지로 84GW 전력 생산 전망...사우디와 UAE가 개발 선도

최고관리자 0 2387

날짜: 2013년 9월 3일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걸프협력회의(GCC) 국가 중 태양에너지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GCC 전체는 1,550억 달러를 투자하여 2017년까지 84GW의 전력을 태양 에너지를 통해 생산하는 태양 농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중동 지역의 경우 1평당미터 당 일조량이 6kWh에 달해 태양 에너지 개발 잠재력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최근 태양 관련 기술 개발비가 저렴해지고 인구 증가에 따른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중동 지역에서도 태양 에너지가 각광을 받고 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는 발전 용량을 현재의 2배 규모로 늘리기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사우디아라비아는 2032년까지 재생에너지를 통해 54GW의 전력을 생산하고, 그 중 41GW를 태양 에너지가 담당토록 할 예정이다.

현재 GCC 지역에서 가동 중인 최대 규모의 태양 전지 패널 기반 발전 설비는 UAE의 아부다비에 위치한 마스다르 시티의 10 MW급 태양광 발전소이다. 아부다비의 경우 2020년까지 수요 전력의 7%를 재생에너지를 통해 생산하는 목표를 추진 중이다.

GCC 지역에서 가장 큰 운영 태양 전지 패널 기반의 발전 설비는 현재 UAE 마스 다르 시티에있는 Enviromena의 10 MW 태양 광 발전소, 아부 다비입니다. 아부 다비는 2020 년까지 재생 에너지로부터 전력의 7 %를 생성하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출처: Energy Matters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