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정상회담: 시리아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팔레스타인 기부 회의요구

최고관리자 0 1947

날짜: 2013-02-08

 

이슬람 국가 지도자들은 시리아 위기를 종결하기 위한 이집트의 제안을 후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시리아인들의 정당한 열망을 실현시키기 위하여 통합된 저항 세력과 국가를 보전하려는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카이로에서 이틀 동안 개최된 OIC 정상 회담의 폐막 연설에서 이집트 외무 장관 마흐무드 카멜 아므르가 밝혔다.

OIC 구성원들은 팔레스타인을 위한 기부자 회의 개최에 동의하고 회원국들의 기부를 통해서 팔레스타인인들을 위한 재정적인 ‘안전망’ 세우는데 동의하였다. 이집트 대통령 무함마드 무르시는 위성 TV로 중계된 폐막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는 평화와 안전을 성취하기 위하여 역내에서 직면하고 있는 주요한 도전이다.” 기부 회의를 위한 시간과 장소는 며칠 안에 정해질 것이다.

구성 국가들은 또한 구성 국가들 사이에 경제와 상업 관계를 강화시킬 것을 요구하였다. 무르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신의 의지는 이 국가와 함께 솟아오르고 있으며, 우리의 힘은 우리의 통합에 달려있다.

전임 사우디 문화 정보부 장관 아야드 마다니(Ayad Madani)가 새로운 IOC 사무총장으로 지명되면서, 내년에 임기가 끝나는 터키의 에크멜레단 아흐사노굴루(Ekmeleddin Ihsanoglu)를 대체했다.

 

출처: bloomber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