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사는 중동의 방위 설비 판매를 두 배로 늘릴 것을 목표로 한다

최고관리자 0 2495

날짜 : 20121120

 

중동 국가들은 미국 회사의 C-17 군 수송기뿐만 아니라 보잉사의 전투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

 

보잉사는 최근에 중동 지역에서의 불안이 무기 수요를 대폭 증가시키고 있기 때문에, 이후 2년 동안 중동에서의 방위와 안보 사업으로부터 나오는 수익이 두 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아랍의 봄을 목격한 걸프 국가들과 다른 중동 국가들은 새로운 첨단 무기를 사들이고 있다. 그들은 구식 무기를 없애고 새로운 성능을 가지 것으로 교체하고 있다.

 

전투기, 헬리콥터, 요격용 미사일 장비 등을 만드는 미국 비행기 제작자는 앞으로 2년 동안 중동 지역 방위산업으로부터 40억 달러까지 연간 수익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은 지출 삭감에 의해 압박되는 미국 정부 업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일 수 있는 넓은 계획의 일부가 될 것입니다.

 

보잉사 중동 사장인, 제프 존슨(Jeff Johnson)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중동 국가들은 미국 회사의 C-17 군 수송기뿐만 아니라 보잉사의 전투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

 

작년에 보잉사는 사우디아라비아에 F-15 전투기 84대를 판매로 294억 달러어치를 계약했을 뿐만 아니라, UAE에 방위 설비 판매를 많이 하였다. 많은 고객들이 F-15F-18 슈퍼 호르넷을 구입하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더 많은 C-17을 무기 시장에 소개하고 있다. 우리는 전략적인 지역에 관심을 계속해서 가질 것이다.”

 

중동은 보잉의 국제적인 방위산업에서 3번째를 차지한다. 이것은 약 20억 달러의 연간 수익을 내고 있다.

 

이 지역에서의 수요가 2배로 증가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존슨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 이후 2 년 이상. 다양한 제품에 대해 많은 관심이 많다. “

 

보잉사의 방위 산업 수익은 작년에 약 310억 달러였고, 2012년에도 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국제적인 고객으로부터 나오는 것은 약 18%이다.

 

존슨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유럽과 미국에서 방위비 예산이 줄어들고 있을 때, 신흥 시장이 더욱 중요하고 확실히 중동이 떠오르고 있다.”

 

존슨은 이 지역에 대한 위협과 결합된 높은 석유 가격은 걸프 군대들이 군사 장비의 성능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할 것이다.

 

UAE는 프랑스의 라팔레(Rafale) 제트기 60대를 사기로 다썰트(Dassault)100억 달러의 계약을 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그러나 UAE가 이 조건은 경쟁력이 없다고 말함으로써 회담이 비틀거리고 있다.

 

아랍 에미리트 연방 (UAE)은 프랑스 그룹의 사격 제트 60을 구입할 수 썰트과 100 억달러 계약을 마무리 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UAE는 조건이 경쟁력라고 말대로 회담은 faltered 있었다.

 

다른 사람들도 또한 자신들의 제품들을 팔려고 시도한다. 영국 총리 데이비드 카메룬은 이번 달 초에 UAE를 방문하였다. 그는 배 시스템(BAE Systems) 구축을 위하여 유럽형 타이푼 전투기 판매를 희망하고 있다.

 

보잉은 이 거래에서 UAE와 적극적으로 회담을 추진하지 않고 있다. 존슨은 보잉은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하는 걸프 국가들에게 보잉 전투기를 제안했다.

 

이집트는 또한 보잉의 전투기나 여객기의 최고 구매자이고, 보잉은 요르단, 이라크와도 강력한 통상 관계를 맺고 있다. 우리의 전략은 고객에게 가까이 있는 것이고, 그들이 필요로하는 것을 보고, 우리는 그것을 제공할 것이다.”고 밝혔다.

 

보잉 777의 가장 큰 고객인, 에미리트 비행사 사장인 팀 클락(Tim Clark)11월에 에미리트 항공은 보잉 777s 175대를 대체할 777 X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실은 존슨이 확인해 주었다.

 

카타르 항공(Qatar Airways)과 아부다비 에티하드 항공(Etihad Airways)도 신형 비행기 the Dreamliner, the 787-10의 결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출처: al-arabiya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