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카메룬 무기거래를 위하여 걸프에 토착

최고관리자 0 2530

날짜 : 2012115

 

데이비드 카메룬은 아랍의 봄에 대한 영국의 대답으로 100 유럽 전투기 타이푼 전투기 100기 이상을 사도록 지역 강국들을 설득하기 위한 조용한 무기 판매 여행을 시작하면서 걸프 지역에 도착하였다. 이 거래는 영국에게 60억 파운드 이상의 가치가 있을 것이다.

 

이 총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에서 지도자들과 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임무를 띠고 두바이에 내렸다. 이곳에서 BP(영국 석유 회사) and BAE(영국 방위산업체)와 같은 주요한 영국의 사업이 상당한 이익을 얻고 있다.

 

카메룬은 인권에 문제가 있는 국가들에게 방위 장비를 팔기위한 여행이라는 주장들에 화가난 카메룬은 이번 여행을 메스컴 노출을 최소화하고 있다.

 

그러나 월요일에 두바이에서 연설하면서, 그는 증대되는 우려로부터 달아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인권 문제에서 접근 금지 구역은 없다. 우리는 이 모든 문제를 토론할 것이지만, 우리는 또한 매우 오래된 동맹과 동료들에 대한 존경과 우정을 보여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덧 붙였다. “우리는 방위 장비의 판매를 위하여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국가들 중의 하나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그 국가들이 자기 방어를 할 권리가 있으며, 영국은 30만 명 이상을 고용하는 중요한 방위 산업을 가지고 있고, 그래서 이 사업은 완전히 합법적이고 정당하다고 믿는다.

 

UAE에서, 캄메룬은 민하드(al-Minhad) 공군 기지에서 타이푼을 점검할 이 나라의 고위급 정치와 군사 분야 인물들 중의 몇 몇과 협력할 것이다. 이 공군 기지는 영국과 아프가니스탄 사이의 영국군 비행을 위한 공군 가교로서 사용되고 있다. 영국은 걸프 지도자들을 설득시켜서 100기의 타이푼 전투기를 사도고, 사우디가 72기를 사기를 희망한다.

 

출처: guardian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