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핵 야망이 데이비드 카메룬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에서 주요 의제가 될 것이다

최고관리자 0 1843

날짜 : 2012115

 

데이비드 카메룬이 걸프와 중동을 3일 방문하면서, 내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할 때, 이란의 핵 야망은 가장 중요한 의제다. 회담은 시리아에서의 폭력과 혼란이 레바논을 포함한 이웃 국가들로 퍼져나갈 수 있는 위험을 은폐할 것이다.

 

오늘 이란은 핵무기를 디자인하기 위한 의심스러운 비밀 계획을 조사하는 데 협력하지 않는다고 UN에 의해서 고발당했다.

 

그의 여행을 시작하면서, 카메룬은 아부다비에서 학생들에게, “이란이 핵무기를 획득하는 것은 우리 세계를 위하여 매우 나쁜 발전이 될 것이고 또한 이 지역 전역에서 핵무기 경쟁을 유발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총리는 그의 방문이 무기 판매를 포함하는 영국 생산품의 범위에 대하여 급속하게 성장하는 경제로부터 수십억 파운드의 주문이 쇄도하기를 기대한다.

 

영국은 BAE, 타이푼 전투기를 위한 UAE 군대와 60억 파운드의 거래뿐만 아니라 사우디로부터 더 많은 타이푼 전투기 거래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엠네스티 인터내셔날 UK는 무역과 전략적 이해관계 사이의 균형 그리고 권리의 증진과 민주개혁을 심각하게 훼손한 혐의로 카메룬을 비난하였다.

 

출처: independ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