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그랜드 무프티는 소요에 반대하여 걸프 지역 대중들에게 경고하다(Saudi Grand Mufti warns Gulf p…

최고관리자 0 2527

날짜 :  2012년 11월 24일

 

사우디아리비아의 그랜드 무프티는 걸프 아랍 국가들의 시아 무슬림들 사이에서 이란이 불안을 조성하는 것으로 보이는 시위에 대하여 비난하였다.

“아랍 걸프는 아랍 걸프가 가지고 있는 종교를 불신하고, 아랍 걸프의 부와 물질적인 이익을 제거하려는 공격의 표적이 되고 있다.” 알 와탄 신문은 셰이크 압둘 아지드 빈 압둘라 알 셰이크(Sheikh Abdulaziz bin Abdullah Al al-Sheikh)가 리야드에서 행한 금요일 설교를 인용하였다.

셰이크는 사람들이 그들에게 시위를 요구한 ‘적’들을 따르지 말도록 경고하면서, 적들은 이 지역 주민들을 분할하는 것이 목표라고 주장하였다.

소요는 지난 2년간 바레인의 시아 다수파와 동부 사우디아라비아 지역의 시아 소수파 사이에서 발발하였다. 수니파 당국자들은 반복해서 시아 이란을 비난했다. 그러나 이란은 연루설을 부정한다.

긴장은 또한 이란의 핵 프로그램 논쟁으로 높아졌다. 걸프의 아랍 통치자들의 두려움은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도록 도울 수도 있다.

알 사우드 왕조는 왕가를 후원하며 사우디 사회에 폭넓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성직자들과 동맹으로 통치한다.

알 와탄은 알 셰이크가 또한 ‘사악한 방송 위성 체널’이라고 부르면서 폭언을 퍼부었다. 그는 위성 체널 소유주들에게 이 체널들을 사용하여 안보를 증진시키고, 그들의 국가의 통치자들에게 복종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 Comments